신문업계의 주요 소식입니다.

 

제 목 뉴스제휴평가위 ‘애드버토리얼’ 제재하겠다
작성일 2017-01-26 오후 4:26:00 조회수 180
뉴스제휴평가위 ‘애드버토리얼’ 제재하겠다
신문사 경영에 큰 위협…업계 대응책 긴급 모색

포털 뉴스제휴평가위원회가 신문지면에 실린 특집 기획기사 등에 대해 ‘기사로 위장한 광고홍보’로 판단, 일반기사 형태로 포털에 송고할 경우 모두 제재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신문업계는 선진국 언론을 중심으로 네이티브 광고(native ad)가 확산되면서 새로운 형태의 기사형 광고가 신문사의 신규 수익원으로 자리매김해 가고 있는 상황에서 이를 일방적으로 제재하는 것은 신문사 영업권과 생존권을 심대하게 위협하는 것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신문협회는 협회 산하 광고협의회와 함께 이 문제에 대한 효과적인 대응책을 찾기위한 방안을 긴급 모색 중이다.

제휴평가위는 6일 보도자료를 통해 △기존 제휴매체 재평가, △광고기사에 대한 모니터링 강화 등의 활동에 들어간다고 발표했다. 평가위는 앞서 지난해 11월 9일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규정’을 개정해 ‘기사로 위장한 광고홍보 전송’에 따른 제재 규정을 구체화한 바 있다.

그러나 20일 열린 제휴평가위원회 평가위 회의에서는 “어뷰징, 선정성 등 유해한 콘텐츠는 적극 제재해야 하겠지만 정보성 기획특집 등 기사는 그런 식으로 단순하게 판단할 게 아니다”라는 지적이 다수 제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평가위는 현실 적합한 기준 마련을 위한 논의를 계속 이어가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와 관련해 한 신문사 관계자는 “종이신문의 기획 특집은 정보 콘텐츠로서 열독률이 높다”며 “기사형 광고는 신문사가 독자에게 제공하는 정보의 한 형태로 기사 내용에 기업(기관) 등의 명칭, URL 등 연락처가 명시되더라도 기사 작성자의 분석과 평가가 있는 경우는 허용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뉴스와 홍보성 생활정보를 명확하게 분리하는 게 목적이라면 포털 뉴스 면에 별도 카테고리를 추가해 기사형 광고를 노출시키는 것도 고려해 볼 만 하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관계자는 “공익 광고, 부동산, 교육, 여행, IT, 건강 등 정보성 콘텐츠는 현행대로 인정하되, 청소년 등에게 유해한 영향을 미치거나 사행성을 조장할 수 있는 콘텐츠는 차단하도록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투명하게 운용할 필요가 있다”며 ‘기사형 광고’를 원천적으로 금지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의견을 밝혔다.

방송과의 형평성 문제도 지적되고 있다. 지상파방송은 지금도 간접광고(PPL), 협찬고지, 가상광고 등 광고형태가 날로 다양해지고 있으며 나아가 최근에는 정부가 중간광고마저 허용하려는 듯한 태도를 보이는 것과 크게 대조되기 때문이다.

근본적으로는 평가위 활동의 초점이 달라져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평가위가 출범 당시 약속했던 포털의 뉴스노출알고리즘 개선 등 온라인 뉴스 생태계 정상화를 위한 노력은 거의 기울이지 않은 채 매체사 제재에만 매달리고 있는 인상을 주고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