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관련 신문보도입니다.

 

제 목 지방회원사, ABC제도 전면 개선 요구
작성일 2017-01-13 오후 5:40:00 조회수 98
지방회원사, ABC제도 전면 개선 요구
발행부수 중심 공사로 전환, 광고집행에 공사결과 반영 등
한신협, “신문협회가 나서 개선해 달라” 요청

신문협회 지방 회원사들이 ABC부수공사를 발행부수 중심으로 전환할 것을 신문협회에 요청해 왔다. 현행 유료부수 공사 방식은 신뢰성에 문제가 있고, 공사 결과가 지자체 등의 광고집행에 제대로 반영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는 주장이다.

한국지방신문협회(회장 여창환 매일신문 발행인·이하 한신협)는 구랍 30일 신문협회에 보내온
‘ABC협회 유료부수공사제도 개선안’을 통해 신문협회가 나서서 ①2009년 11월 6일 매체사·광고주·광고회사 3자의 합의내용을 ‘발행부수 검증에 참여한 신문’으로 한정하는 것으로 변경·재합의하거나 ②유료부수공사 대상을 신문 공급업자인 지국이 아닌 독자를 대상으로 한 직접조사(구독율, 열독율 조사 및 여론조사)로 전환하거나 ③ABC협회의 유료부수공사 주기, 장소 및 대상지국 샘플 기준을 개선해 달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지방회원사들의 요구는 결국 △발행부수 중심의 공사 △지국 유료부수 공사 방식의 변경 △각종 공사기준 개선 등으로 정리할 수 있다.

“불합리한 유료부수공사 방식 개선돼야”
한신협은 또 제도개선 요구 서한에서 매체사에 불공정한 방식으로 시행되는 현행 유료부수 공사에 대한 전면적인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신협은 유료부수 공사 시 선정하는 지국샘플 수가 한신협 회원사의 경우 전체 지국대비
25~28%에 달해 3%인 전국지 신문사에 비해 상대적으로 부담이 크다고 지적했다.

특히 부수공사 결과가 정부 광고 집행에 반영되지 않고 있는 점을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목했다. 한신협은 “지역경기 침체로 인한 경영상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지방신문들은 매년 상당 비용을 들여 성실히 신문부수 공사를 받아오고 있지만 ‘정부광고의 효율성 제고와 광고 질서 확립’이라는 당초 공사 목적과 달리 정부 광고 집행에 반영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신협은 끝으로 “유료부수공사 비용은 ‘수익자 부담원칙’에 따라 광고주협회나 광고산업협회가 부담해야 하는 것이 합리적이지만 현재는 신문사가 비용을 전액 부담하면서도 공사 참여 및 각종 자료 제출 등의 업무까지 가중되는 상황”이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에 대해 신문협회는 객관성과 신뢰성에 문제가 많은 현행 ABC공사제도는 개선이 필요하다는 데 동의하고, “신문협회, 광고계, ABC협회 등 관련3단체 대표가 참여하는 ABC제도개선특위를 통해 회원사 요구사항을 반영한 공사 개선방안이 빠른 시일 내 운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