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신문업계 소식입니다.

 

제 목 “구글 등 포털 수익의 일정부분을 언론지원에 써야”
작성일 2017-02-27 오전 9:18:00 조회수 42
“구글 등 포털 수익의 일정부분을 언론지원에 써야”
NYT 기고문, 포털 상대 ‘언론에 진 빚 갚으라’ 촉구
언론 위기, 공익 관점에서 재인식할 필요

신문 콘텐츠로 막대한 이익을 올리는 글로벌 IT기업(포털)들이 수익의 일정 부분을 언론 발전을 위해 지원해야 한다는 주장이 미국에서도 제기됐다. 최근 국내에서 매체산업의 균형발전을 위해 방송과 통신, 인터넷 영역에서 기금을 조성해 신문산업에 지원하는 ‘교차보조’를 실시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는 것과 일맥상통한다.

2월 22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스티븐 월드먼 라이프포스트닷컴 창업자는 21일자 뉴욕타임스 기고문을 통해 “앤드루 카네기는 ‘3000’개의 도서관을 지었다. 마크저커버그(페이스북 CEO), 래리 페이지와 세르게이 브린(구글 공동창업자), 로렌 파월(애플 창업자 스티브 잡스의 미망인)은 ‘3000’명의 미국 언론인들에게 풀타임 기금을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만일 이들 IT기업의 지도자들이 이익의 단 1%에 해당하는 돈을 언론 지원금으로 낸다면 미국 언론은 다음 세기를 위한 변화를 모색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2015년 미국의 디지털 광고 시장은 590억 달러(67조 7천억 원) 규모였으며, 이 가운데 절반이 훨씬 넘는 360억 달러가 페이스북과 구글 두 회사로 집중됐다. 특히 작년에는 디지털 광고 증가분의 거의 전부가 두 회사로 몰렸다. 이들 두 회사를 제외한 기존전통 언론의 웹사이트를 포함한 수백만 개의 디지털 미디어의 광고수입은 하락했다는 것이다.

월드먼은 “언론이 디지털 혁명에 창조적이지 못한 방식으로 대응한 책임도 크다”고 인정한 뒤, “그러나 언론의 황폐함은 혼란을 가져올 수도 있음을 받아들일 필요가 있다. 적절한 시장 기반의 해결책이 없다면 인도주의가 개입해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언론의 재정적 위축은 결국 콘텐츠의 질적 하락과 사회적 감시자로서의 공적 기능에 악영향을 끼칠 수밖에 없는 만
큼 시장의 질서가 아닌 공익의 관점에서 언론의 위기를 다뤄야 한다는 것이다.